만민뉴스, 만민, 만민교회, 만민뉴스, 이재록, 재록, 닥터리
2023년 10월 3일 화요일 오전 5:50
 
 

"사랑하는 자녀를 통해 참된 신앙을 회복하게 되었어요!"
최신 업데이트
2022년 12월 중순경, 둘째 아들 정우가 기침하기 시작하더니 연말에는 가래 끓는 소리가 매우 심했습니다. 저는 '단순한 감기가 아니구나!' 싶어 2023년 1월 4일(수), 병원에 가서 진단받으니 폐렴이었고 담당 의사는 약으로만 치료할 수 없기에 입원해야 한다며 조금 더 지켜보고 더 심해지는 것 같으면 주말에라도 입원해야 한다고 했습니다. ...
       
 
  
 

"시력과 청력이 회복돼 아주 잘 보이고 잘 들립니다!"


420
2023년 4월 30일 일요일


손정오집사
손정오 집사 (74세, 3대대 17교구)

약 1년 전부터 특별한 이유 없이 양쪽 귀가 잘 안 들리고 눈이 잘 안 보였습니다. 통화할 때 상대방의 목소리가 잘 들리지 않았고, 눈이 아른거려 물체의 형상만 볼 뿐 책을 보거나 글씨를 읽을 수는 없었지요.
저는 '나이가 들어서 그런가 보다.' 생각하며 지내고 있었는데, 교구장님을 비롯해 주위 분들이 은사 집회에 참석해 치료받을 수 있도록 격려해 주셨습니다. 그래서 은사 집회를 앞두고 환자 접수를 하였고, 작정 다니엘 철야에도 매일 참석해 치료받고자 간절히 기도로 준비하였지요.
드디어 3월 24일, 아침부터 행복한 마음이 들었습니다. 그날 밤 11시에 GCN방송을 통해 금요철야예배 은사 집회에 참석하였는데 준비 찬양할 때부터 성령으로 충만했습니다. 그리고 당회장 직무대행 이수진 목사님의 설교를 들을 때, 어느 순간부터 소리가 잘 들리기 시작하였습니다. 설교가 끝난 후, 환자 기도 받을 때는 누군가 제 얼굴을 쓰다듬어 주는 느낌을 받았지요. 이후 소리가 또렷하게 잘 들리더니 눈도 맑아진 것 같아서 눈을 뜨고 화면을 보니 선명하게 보이는 것입니다. 할렐루야!
저는 새로운 세상을 만난 것 같이 너무나 기뻤습니다. 그래서 간증을 접수하기 위해 교회에 전화했는데 접수자의 목소리도 또박또박 잘 들렸습니다. 70이 넘은 나이에 이러한 체험을 하니 아주 감동스럽습니다. 사랑의 하나님께 모든 감사와 영광을 돌립니다.


 

 

 
가장 많이 본 기사
   

 
추천 검색어